logo

시흥시, '기후 위기' 대응...신재생에너지 확대 정책 추진

[블루이코노미 박예진 기자] 경기 시흥시는 온실가스로 인한 기후 위기에 대응하고 친환경 신재생에너지 전환보급을 확대하기 위해 시 유휴공간을 활용한 신재생에너지 인프라 구축에 중점을 두고 올해 에너지 정책을 추진할 계획이다고 20일 밝혔다.

시흥시가 올해 추진할 친환경 신재생에너지 사업 분야는 일반주택, 공동주택 태양광 보급지원사업과 시 유휴부지에 설치하는 시민참여형 태양광 발전소 500㎾ 설치, 공공시설 과 공공부지 태양광 발전소 246㎾ 설치 등 시민 참여를 통해 신재생에너지 활성화에 방점이 찍혀있다.

아울러 시흥시는 '기후 위기 대응·에너지 전환 지방정부협의회' 회원 도시로서 지자체 간 협력을 통해 화력발전 중심 국가에너지기본계획 추진으로 발생 되는 환경문제 개선과 신재생에너지 확대에 공동 대응하고 있다.

center
경기 시흥시가 올해 신재생에너지 확대를 위해 다양한 정책적 시도를 꾀한다. 사진=시흥시 제공
특히 지난해에는 탄소중립프로그램 공모사업 참여로 맑은물관리센터에 용량 1㎿, 사업 규모 28억 태양광 발전시설을 11월 준공해 운영하고 있다.

임병택 시장은 "올해는 기후 위기에 대응하는 초석을 다지는 원년의 해로서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시민들이 신재생에너지에 관심을 가질 수 있도록 홍보하고 생활 속 에너지 절약을 유도해 2030년 신재생에너지 확산 목표를 달성하고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예진 기자 parkyj4@blueconomy.kr
<저작권자 © 블루이코노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