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고품질 페트 재생원료 10만톤 달성 위해 유통업계 동참

환경부-홈플러스, ‘2025 친환경 재생원료 사용확대’ 공동 선언 협약식 체결
홈플러스, 2025년까지 재생원료 30% 이상 사용 목표 설정


[블루이코노미 김재평 기자] 환경부는 2022년까지 10만톤 이상의 고품질 페트 재생원료의 국내 생산을 달성하기 위해 유통업계 최초로 홈플러스와 친환경 재생원료 사용 확대를 공동으로 선언했다고 19일 밝혔다.

홍정기 환경부 차관은 이날 홈플러스 강서점에서 김웅 홈플러스 전무, 송재용 한국포장재재활용사업공제조합 이사장과 함께 ‘2025 친환경 재생원료 사용확대’ 공동 선언 협약식을 가졌다.

홈플러스는 2025년까지 재생원료 사용이 가능한 포장재에 국내산 페트 재생원료를 30% 이상 사용하고 포장재 사용 시 재활용성을 우선 고려해 2025년까지 전환가능한 품목을 재활용이 쉬운 재질과 구조로 개선하기로 했다.

center
재생원료 사용 품목. 사진=환경부 제공
이번 선언은 홈플러스가 국내 유통업계 중 최초로 재생원료 사용 목표를 선언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환경부는 양질의 재생원료 공급과 재활용이 쉬운 재질‧구조의 포장재 생산을 위한 제도개선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2022년까지 10만톤 이상의 고품질 페트 재생원료의 국내 생산이 달성되면 그간 수입되던 폐페트와 재생원료 물량을 전량 대체 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환경부는 설명했다.

환경부 홍정기 차관은 “의류 등 세계 시장에서 재생원료 사용이 확대되고 있는 만큼국내 고품질 재생원료 시장이 조기에 형성되기 위해서는 홈플러스와 같이 국내 기업들의 선도적 노력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정부는 지난해 12월 24일 탈플라스틱 대책을 발표했고 핵심과제인 플라스틱의 고부가가치 재활용 확대를 위해 제도개선과 기업 지원을 속도감 있게 추진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김재평 기자 jaejae@blueconomy.kr
<저작권자 © 블루이코노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