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글로벌 '탄소중립' 자산운용연합 탄생..."자산 규모만 1경원"

탄소중립 자산운용사 이니셔티브 출범

[블루이코노미 진병철 기자] 한국 정부가 '2050 탄소중립'을 외친 가운데, 글로벌 자산운용사들이 탄소중립을 위한 '탄소중립 자산운용사 이니셔티브'을 출범했다. 이들의 운용자산을 모두 더하면 총 1경 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로서 정부발 탄소중립 드라이브가 힘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 15일 글로벌 인프라 전문 운용사 IFM인베스터스에 따르면, 글로벌 선두 자산운용사 연합은 ‘탄소중립 자산운용사 이니셔티브를 출범하고, 2050년까지 투자한 모든 자산군에서 탄소중립을 달성할 것을 약속했다.

IFM인베스터스를 비롯해 30개의 글로벌 자산운용사가 서명한 이니셔티브는 현재 이들이 운용하는 9조 달러(약 9천800조 원)에 달하는 모든 자산에 2050년까지 탄소중립 달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또 이들은 지구 평균기온의 상승폭을 1.5°C 이내로 제한하려는 전세계적인 노력에도 발맞춰 나갈 계획이다.

이니셔티브에 서명한 운용사들은 3가지 목표를 약속했다.

먼저 2050년까지 운용중인 모든 자산에서 탄소중립을 달성하려는 목표를 위해 운용자산을 소유한 고객과 적극 협력한다. 또 탄소중립을 목표로 한 운용자산 비율에 대해 중간 목표를 설정한다. 마지막으로 탄소중립을 목표로 한 운용자산의 비율이 총자산의 100%가 될 때까지 그 비율을 높이기 위해 최소 5년마다 중간 목표를 재차 검토한다.

이니셔티브는 2050년까지 탄소중립에 부합하기 위해 모든 적극적인 투자를 지원하며 여기에는 투자하는 섹터와 회사 내 탄소배출량 감축을 우선으로 할 예정이다.

데이비드 닐 IFM인베스터스 CEO는 “IFM은 기후 변화 위험에 대응할 구체적인 실행 목표·계획을 갖고 있는 것이 투자자와 그 구성원 및 수혜자의 자본의 이익으로 연결된다고 믿는다”고 전했다.

이어 “2050년까지 탄소 순배출량 제로를 목표로 하는 것은 우리에게는 자연스럽고 당연한 일이고, 근로자의 퇴직연금자산을 보호하고 성장시키고자 하는 우리의 목적을 계속 달성하는 데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진병철 기자 jbc@blueconomy.kr
<저작권자 © 블루이코노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