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수소경제 인프라 예산 증액 잇따라

수소생산기지·중대규모생산기지 구축에 각각 100억·36억 증액
수소충전소 연료비 지원, 14억원 확보


[블루이코노미 박예진 기자] 정부가 수소경제 인프라 구축에 예산을 집중 투자한다.

3일 국회와 산업통상자원부 등에 따르면, 당초 70억 원 가량 배정됐던 그린수소 생산과 저장시스템 기술개발(R&D) 사업 예산이 30억 원 늘었다. 재생에너지를 오래 저장하고 이를 수소로 전환하기 위한 P2G(Power to Gas) 기술개발 예산 58억 원도 정부안대로 통과됐다.

산업부가 566억 원을 신청했던 수소생산기지 구축 예산은 100억 원 더 올라갔다. 중대규모생산기지 구축 예산이 심의과정에서 36억 원 증액됐고, 수소 출하센터 구축 보조를 위한 예산 64억 원이 신규 편성됐다.

차세대 대중교통 수단으로 주목받고 있는 수소트램 실증을 위한 사업예산 33억원도 추가됐다. 국토교통부도 액체수소열차 개발연구용역 사업비 3억원을 확보했다.

수소차 보급을 위한 예산은 환경부를 중심으로 확대됐다.

환경부는 수소충전소 연료비 지원 예산 14억7천만 원을 받아냈다. 이에 따라 내년도 수소차 보급 예산은 4천415억 5천300만 원으로 올랐다. 이외에 국토교통부는 수소전기차안전인증센터 장비구축을 위한 타당성 조사 예산 2억 원을 신규 편성을 받았다.

반면, 국방부가 군용수송차량 구입 예산 가운데 수소차 구입예산으로 편성했던 27억 4천만 원은 감액당했다.

박예진 기자 parkyj4@blueconomy.kr
<저작권자 © 블루이코노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