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해양환경공단, 기후변화대응 해양수산부문 종합계획 수립 방향 모색

해양수산부문 기후변화 대응 워크숍 개최

[블루이코노미 진병철 기자] 해양환경공단은 기후변화대응 해양수산부문 종합계획 수립 방향 모색을 위해 지난 18일 서울 더 플라자 호텔에서 ‘제3회 해양수산부문 기후변화대응 워크숍’을 개최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워크숍은 제25차 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 결정문에서 해양부문이 최초로 포함됨에 따라 선진국의 탄소 중립을 위한 정책 확대 등 환경 변화에 대하여 검토하고 추후 정책수립에 반영하기 우해 해양수산부, 한국해양수산개발원과 공단이 공동으로 개최했다.

공단은 지난 2018년부터 매년 해양수산부문 기후변화대응 워크숍을 개최하여 올해로 세 번째를 맞이했으며, 코로나19로 인해 참석자를 유관기관 전문가들로 제한했다.

center
해양환경공단이 제3회 기후변화대응 워크숍을 진행했다. 사진=해양환경공단 제공


워크숍에서는 제2차 기후변화대응 기본계획 개요, 제3차 해양수산부문 기후변화 대응 종합계획 평가, 해양생태계 기반 기후 변화대응 전망에 대한 발표와 제4차 기후변화대응 해양수산부문 종합계획 수립 방향에 대한 종합 토론을 함께 진행했다.

이번 워크숍은 코로나 19로 인해 기후변화 대응과 저탄소 사회로 전환의 중요성이 부각되고 그린뉴딜이 추진되고 있는 시점에서, 대내ㆍ외 여건 분석을 통해 제4차 기후변화대응 해양수산부문 종합계획의 수립방향에 대한 전문가들의 의견을 교환하는 시간이 됐다.

박승기 해양환경공단 이사장은 “전문가 및 시민들과 소통을 강화해 기후변화대응체계 구축에 실효성 있는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진병철 기자 jbc@blueconomy.kr
<저작권자 © 블루이코노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