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서울시 에코마일리지 회원, 6개월 간 온실가스 24만7천톤 감축

시민 45,479명, 사업자단체 3,959개소 신규가입..시민 5명 중 1명 가입
아파트단지·에너지다소비사업장 등 에너지 다량 소비 건물 중 83.8% 가입


[블루이코노미 이종균 기자] 지난 4월부터 9월까지 올 하반기 6개월 간 서울시민의 20%가 넘는 217만 여 명의 서울시 에코마일리지 회원이 전기·도시가스 등의 에너지 절감을 통해 온실가스 247,137톤CO₂를 감축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반기 절감량은 지난해 온실가스 감축량 145,616톤CO₂ 대비 170% 절감했다. 시민들의 에너지 절감 노력과 코로나19로 인한 경제활동 감소의 영향으로 분석된다.

서울시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20년도 하반기 자치구 에코마일리지 추진사업 평가결과를 19일 공개했다.

center
미세먼지 줄이고 마일리지를 받자 포스터. 사진=서울시 제공
평가결과에 따르면 6개월간 에코마일리지 회원이 도시가스와 전기, 수도 절약을 통해 온실가스를 감축한 양은 각각 124,544톤CO₂, 121,981톤CO₂, 612톤CO₂로 총 247,137톤CO₂를 감축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기간 개인회원 45,479명, 사업자단체 3,959개소가 에코마일리지에 신규 가입해 에너지 절감에 동참했다.

특히 에너지다소비사업장과 아파트단지, 주상복합건물 등 에너지를 다량 소비하는 건물 총 4,151개소 중 3,478개소가 에코마일리지에 가입(올해 하반기 107개소 신규 가입)해 가입률 83.8%를 기록했다.

서울시는 내년 상반기에 서울지역 아파트단지와 에너지다소비사업장 총 4,151개소 중 에코마일리지에 가입하지 않은 673개소를 포함해 전체대상으로 아파트단지 경진대회 개최 및 한국에너지공단·자치구 등과의 협업을 통해 에너지절약을 유도하고 에코마일리지 회원을 확대할 계획이다.

자치구별 온실가스 감축률을 살펴보면 최근 2년 동기간 평균 대비 중구가 11.4% 감축해 최대 감축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 25개 구에서는 평균 4.5%를 감축했다.

자치구별 올 하반기 에코마일리지 추진사업 평가결과, 회원가입 실적, 회원정보 정비, 홍보 등 종합평가에서 양천구 등 총 6개 자치구(양천·중랑·강동·관악·구로·도봉구)가 최우수 자치구로 선정됐다.

우수 자치구는 성북·강남·성동·서초·동작·서대문·마포구 등 총 7개 구가 선정돼 서울시는 최우수 자치구에 각 1,550만원(최우수 1위 양천구는 1,650만원), 우수 자치구에 각 800만원의 인센티브를 지급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내년에도 시민·환경단체·자치구와의 협업을 통해 에코마일리지 연간 온실가스 감축목표 32만톤CO₂ 달성하기 위해 함께 노력할 계획이다.

김연지 서울시 환경시민협력과장은 “에코마일리지는 217만 시민과 단체가 참여하고 있는 서울시의 대표적 에너지절약 프로그램”이라며 “향후 승용차마일리지와 통합하고, 자전거·재활용 등 다양한 실천 분야로 확장해 시민의 온실가스 감축을 유도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종균 기자 kyun@blueconomy.kr
<저작권자 © 블루이코노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