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산림약용소재은행 설립 추진..."생물유전자원 관리"

국립산림과학원, 2030년까지 400종 4,000점 자생 약용소재은행 구축
체계적인 약용소재 수집·보존·관리를 통한 산업화 지원


[블루이코노미 김태연 기자] OECD에서 2030년에 바이오경제 시대가 도래할 것으로 전망함에 따라 세계 각국에서는 생명산업을 국가 신산업으로 선정하고 바이오 산업의 핵심인 생물유전자원 관리방안을 마련하고 있다.

산림청도 생명자원의 핵심요소인 산림생명자원의 전략적 확보와 신소재 개발을 위한 연구개발을 추진하고 있으며, 한국형 산림뉴딜 전략인 K-포레스트를 통해 숲을 활용한 바이오 생명산업·관광 등의 신산업을 추진하고 있다.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은 바이오산업의 선제적 대응과 한국 약용자원의 국가 경쟁력 강화를 위해 산림약용소재은행을 구축하고 있다고 5일 밝혔다.

center
산림약용소재은행 구축 체계도. 사진=산림청 제공
약용소재은행은 저온저장시설(-18℃, ±4℃), 표본실 등을 갖추고 있으며, 자생 약용식물을 대상으로 지역별·개체별·군락별·부위별 추출물부터 확증표본, 종자까지 통합적으로 수집·보존·관리해 대량생산 연구와 약용소재의 산업화를 지원한다.

산림청에 따르면 현재까지 자생 약용식물 느릅나무, 상동나무, 독활, 소태나무, 지리강활, 산수국, 댕댕이나무, 사철쑥, 어수리 등 약용소재 30종, 종자 132종을 확보했으며, 2030년까지 400종 4,000점을 구축하여 약용자원 소재 분야에 국제적 경쟁력을 확보할 계획이다.

center
댕댕이나무 열매. 사진=산림청 제공
한국에 분포하는 약용자원 식물은 총 1,504종류, 자생산림약용식물은 총 1,013종류로 이중 활발히 연구개발 중인 약용소재 식물은 약 10% 정도인 100∼150종 정도이다.

약용소재은행에서는 미연구된 약용자원의 기능성 평가와 고부가가치 약용자원 창출을 위한 연구를 지속할 예정이며, 국산 약용자원의 활용도를 증진해 한국 바이오산업의 가치를 높이는 것에 기여할 예정이다.

손호준 산림약용자원연구소 박사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맞아 다양한 용도의 약용소재를 발굴해 임업농가와 산업계뿐만 아니라 국민에 도움이 되는 연구를 수행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김태연 기자 taeyeon2@blueconomy.kr
<저작권자 © 블루이코노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