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국감현장]조명래 환경부장관 "온실가스 감축 '2050 저탄소전략' 곧 확정"

[블루이코노미 김태연 기자] 환경부가 연말까지 UN에 제출할 예정인 '2050년 장기 저탄소 발전전략(LEDS)' 곧 확정짓는다는 계획이다. 특히, 배출권거래제의 실효성을 강화하고 부처별 감축정책 이행 실적을 평가해 발표하는 등 온실가스 감축에도 박차를 가한다.

7일 국회에서 열린 환경부 국정감사 모두발언에서 조 장관은 "최근 역대 최장기간 장마와 미국 서부지역 산불 등으로 기후위기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며 "제3차 국가기후변화적응계획을 수립·이행해 사회 전 분야의 기후탄력성도 제고하겠다"고 말했다.

한국을 포함한 파리협정 당사국들은 연내 2050 장기 저탄소 발전전략을 확립해 UN에 제출해야한다. 각국은 2050년까지 '넷 제로(Net Zero·탄소중립)' 달성을 위해 목표를 조절하고 있다. 앞서 중국도 오는 2060년까지 탄소중립을 이루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center
조명래 환경부 장관이 기후 위기에 대비한 제3차 국가기후변화적응계획을 수립·이행해 사회 전 분야의 기후 탄력성도 제고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조 장관은 아울러 "제3차 국가기후변화적응계획을 수립·이행해 사회 전 분야의 기후 탄력성도 제고해 나가겠다"고 부연했다.

코로나19 등 때문에 폐기물 발생이 크게 증가한 데 대해서는 "폐기물 발생을 원천 감축하고 주민친화형 처리시설 모델을 마련하는 등 폐기물 관리정책의 패러다임 전환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조 장관은 미세먼지 문제에 대해 "계절관리제를 개선·보완해 다가올 고농도 시기에 대한 대응체제를 갖출 예정"이라며 "산업·수송 등 부문별 확실한 감축을 추진하는 한편 청천(晴天)계획 이행 점검 등을 통해 중국과의 협력 성과를 창출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밖에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조류독감(AI) 등 야생동물 매개 질병 관리를 체계화하고,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들에 대해서는 맞춤형 피해구제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재활용 시장 활성화를 위해 수거단가가 재생원료 가격에 연동되도록 제도화하고, 지자체가 계약 주체가 되는 공공책임수거로 전환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조 장관은 "깨끗한 환경에 대한 국민들의 기대는 날로 커가고, 환경부도 이에 부응하기 위해 노력해왔다"며 "국민의 삶의 질을 한 단계 더 높일 수 있는 발전된 정책 대안을 모색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태연 기자 taeyeon2@blueconomy.kr
<저작권자 © 블루이코노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