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환경 관측 천리안위성 2B호, 해양영상정보 제공 개시

center
국립해양조사원 국가해양위성센터 홈페이지. 사진=해양수산부
[블루이코노미 진병철 기자] 해양수산부는 5일부터 국립해양조사원 홈페이지를 통해 천리안위성 2B호가 관측한 해양영상정보 제공 서비스를 개시한다고 밝혔다.

천리안위성 2B호는 한반도를 포함한 동북아시아 주변의 해양 및 대기 환경을 관측하는 정지궤도 위성으로, 지난 2월 19일 남아메리카 기아나 우주센터에서 발사된 이후 약 8개월간 각종 성능시험을 성공적으로 마치고 운영을 시작한다. 지난 7월에는 해양관측 자료 분석시설인 해양위성 운영동도 건립하여 데이터베이스(DB) 구축을 위한 준비도 마쳤다.

이번에 국립해양조사원 홈페이지를 통해 국민에게 처음 공개하는 영상은 천리안위성 2B호에서 촬영한 동북아시아 지역의 해양위성영상과 달 영상이다. 이 자료는 가공되지 않은 촬영 원본으로, 필요한 사람은 누구나 홈페이지에서 자유롭게 내려 받아 활용할 수 있다.

아울러, 국립수산과학원, 국가기상위성센터, 국가환경위성센터 등 해양영상 정보를 업무에 활용하는 기관에는 별도의 통신망을 통해 직접 제공된다.

기존 천리안위성 1호에 비해 성능이 대폭 향상된 해양탑재체를 장착하고 있는 천리안위성 2B호는 기존 관측자료(표층해류, 적조 등)외에도 해무, 저염분수 등에 대한 다양한 해양정보를 생산해낼 것으로 기대된다.

해수부는 2021년 1월부터는 원본자료를 분석‧가공하여 광범위한 영역의 해양쓰레기 분포, 괭생이모자반 이동경로, 적조 등 26종의 다양한 해양정보 산출물을 제공하고, 누구나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이 정보를 검색포털홈페이지 등의 지도 서비스와 연계하여 제공하는 서비스도 개시할 계획이다.

특히, 위성자료 뿐만 아니라 국가해양관측망 등 다양한 해양 관측정보를 융합하여 해양에 특화된 표층수온 정보를 생산해 낼 예정이며, 중장기적으로는 해양 미세먼지 및 유류오염 탐지 등 해양현안 대응을 위한 위성정보를 제공해 나갈 계획이다.

우동식 해수부 국제협력정책관은 “천리안위성 2B호의 해양위성영상이 해양오염 및 쓰레기 투기, 어장환경 연구 등에 적절히 활용돼 국민들의 해양활동 증진에 적극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환경부는 올해 10월 말 천리안위성 2B호의 대기환경 관측위성 영상을 첫 공개한 뒤, 검증과정을 거쳐 내년부터 정식으로 서비스할 예정이다.

진병철 기자 jbc@blueconomy.kr
<저작권자 © 블루이코노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