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블루이슈] 수소 교통복합기지 사업 '본격화'

2021년 시범사업 1개소 선정 → 22년부터 단계적 사업 확대 추진

center
수소교통 복합기지 사업 예시(조감도). 사진=국토교통부
[블루이코노미 박예진 기자] 국토교통부는 수소경제를 활성화하고, 수소 친화형 교통체계 구축을 위해 18일부터 10월 16일까지 약 한 달간 지자체와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수소교통 복합기지 구축 사업’ 공모를 추진한다고 18일 밝혔다.

국토부는 그간 고속도로 휴게소에 수소충전소 구축, 수소 시범도시 조성, 사업용 수소차(버스, 화물, 택시) 연료보조금 도입(’22년~) 등 수소경제 활성화 정책을 적극 추진해 왔다.

이번 수소교통 복합기지 사업을 통해 환승센터, 철도역, 차고지 등 교통거점에 수소 충전시설을 확충하여 이용자 접근성을 높이고, 수소차 보급을 지원할 계획이다.

수소교통 복합기지는 대용량 수소충전소의 새로운 사업 모델로서 교통수요가 많은 교통거점에 대용량 수소 충전시설과 함께 차량정비, 편의시설, 주차장, 수소 생산시설 등 관련 부대시설을 설치할 수 있도록 해 앞으로의 확장가능성을 고려했다.

국토부는 향후 다양한 형태의 친환경 수소교통 사업을 시작하는 지역 기반 시설로서의 역할을 해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국토부는 이번 공모를 통해 지자체와 공공기관의 사업제안을 받아 사업 타당성, 교통입지 여건, 시설 활용계획, 운영계획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할 계획이며, 공모 참여도와 제안사업의 추진 가능성 등을 고려하여 최대 10개를 오는 11월 중 선정하고, 내년도 시범사업 1개소를 시작으로 연차적으로 사업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박지홍 국토부 교통정책총괄과 과장은 “수소교통 복합기지가 한국 수소교통 정책의 마중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지자체와 관련 기관의 적극적인 참여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박예진 기자 parkyj4@blueconomy.kr
<저작권자 © 블루이코노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