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블루포커스] 아시아 최초 바이오 전문인력 양성센터 설립한다

산업부-복지부, 사업 공동 추진 업무협약 체결

center
사진=산업통상자원부
[블루이코노미 김태연 기자] 산업통상자원부와 보건복지부는 14일 서울 웨스턴 조선호텔에서 바이오공정 인력양성 사업 공동추진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양 부처 장관을 비롯해 국내 주요 바이오 기업들과 관련 협회, 정부 바이오인력양성 사업 참여 기관장들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 체결은 바이오업계의 인력수급 불균형 해소와 현장 실무능력을 갖춘 전문인력 양성을 위해, 산업부와 복지부가 협업해 정부주도의 바이오공정 인력양성센터를 설립하여 교육 운영하는 사업의 공동 추진을 위한 것이다.

이 사업을 통해 탄생하는 바이오공정 인력양성센터는 정부 주도로는 유럽, 미국 다음이고, 아시아에서는 최초라는데 큰 의의가 있다.

당초 이 사업은 산업부와 복지부가 별도의 사업으로 추진해 왔으나, 양 부처는 사업의 효율적 수행을 위해 수차례 협의를 거쳐 공동사업 추진에 합의하고, 지난 6월에는 간담회를 개최하여 사업 공동추진을 위한 업계 및 지자체 의견수렴을 마쳤다.

정부는 이 사업에 향후 6년간(2020~2025) 600여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의약품 제조품질관리기준(GMP) 수준의 실습시설을 구축(산업부)하고, 선진 바이오공정 교육시스템인 아일랜드의 전문 교육 프로그램(NIBRT)을 도입해 교육 운영(복지부)할 계획이다.

이날, 양 부처는 협약식과 동시에 사업공고를 게시했으며, 8월중 사업자로 ‘광역지자체-출연기관-대학’ 연합체를 선정할 계획이다. 사업자가 선정되면 산업부, 복지부, 지자체가 포함된 공동운영위를 구성하여 본격적인 사업에 착수하게 된다.

모두 발언에서,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정부는 현장전문인력 양성 뿐 아니라, 연구역량을 보유한 기업·대학·연구소를 연계하는 토대로서 기능하고, 국내외 기업들의 투자를 이끌어 내어 양질의 일자리 창출과 장비·소재 등의 국산화에 기여하는 인력양성센터를 구축할 것‘’이라고 전했다.

박능후 복지부 장관은 “이번 사업을 통해 업계가 필요한 인력을 적기에 공급하고, 더 나아가 한국이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바이오 인력양성 거점으로 도약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태연 기자 taeyeon2@blueconomy.kr
<저작권자 © 블루이코노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