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NCH코리아, 바이오 필름 모니터링 적용 수처리 솔루션 ‘바이오다트’ 출시

문제 발생 시 조기 경보 통해 즉각적인 문제 해결 가능해
국내 특허 취득뿐만 아니라 미국 연구개발(R&D) 매거진 선정 ‘R&D 100 어워드(Award)’ 수상


center
NCH코리아의 바이오다트(bioDART).사진= NCH코리아
[블루이코노미 김태연 기자] 세계적인 산업 설비 유지 보수 제품 제조 기업인 NCH코리아(NCH Korea, 엔씨에이취코리아)는 11일 고체 표면의 미생물막인 ‘바이오 필름’의 상태를 모니터링하고 적절하게 처리할 수 있는 기술을 적용한 수처리 솔루션 ‘바이오다트(bioDART)’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NCH의 ‘바이오다트(bioDART)’는 바이오 필름의 상태를 모니터링하고 적절하게 처리할 수 있는 새로운 기술이 적용된 수처리 솔루션이다. 바이오 필름 생성 경향을 자동으로 모니터링하고 미생물 처리제 투입에 대한 효과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으며 바이오 필름 문제 발생 시 조기 경보를 통해 즉각적인 문제해결이 가능하도록 설계됐다.

바이오다트(bioDART)는 NCH 미국 댈러스 본사에서 연구 개발되어 이미 미국과 호주, 일본 등에서 광범위한 현장 실험과 몬태나 주립대학의 ‘바이오 필름 엔지니어링 센터’에서 그 성능을 검증받았다. 국내 특허 취득뿐만 아니라 미국 연구개발(R&D) 매거진이 세계 시장에 출시된 제품 중 과학기술적으로 우수한 100대 제품을 선정해 수여하는 ‘R&D 100 어워드(Award)’를 수상하기도 했다.

산업 시설이나 호텔, 대형 쇼핑몰, 병원 등의 상업 시설에서의 냉각수 시스템에 생기는 미생물 및 바이오 필름 관리는 중요하다. 바이오 필름은 냉각 탑과 냉각수 배관, HVAC 설비와 같이 습도가 높은 곳인 식음료 제조 공정, 의료기관, 오폐수 처리 설비 등에서 잘 발생한다. 이에 기업 담당자들은 바이오 필름 제거 대책 마련에 매년 큰 비용을 지출하고 있다. 무엇보다 바이오 필름이 문제가 되는 것은 냉각수계의 부식을 일으키고 레지오넬라 등의 병원균을 증식시키고 냉각설비의 열 교환 효율을 저하시키기 때문이다. 특히 냉방병의 주범인 레지오넬라는 바이오 필름이 제거되지 않으면 근본적인 제거가 불가능하고 냉각수 시스템에서 심각한 비용을 발생시키는 주요 원인이 되기도 한다.

오준규 NCH코리아 사장은 "NCH코리아는 바이오 필름 제거 장비 개발을 위해 R&에 많은 투자를 하고 있다. 이에 ‘바이오 필름’의 상태를 모니터링하고 적절하게 처리할 수 있는 기술을 적용한 수처리 솔루션 ‘바이오다트(bioDART)’를 출시하게 됐다. 최근 가톨릭대학교 은평성모병원의 냉각수 수질 관리와 콘래드 서울(Conrad Seoul) 호텔의 순환수 설비 시스템 관리 등에 사용되어 더 안전하고 효과적인 미생물 관리를 제공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NCH는 고객들에게 업계 최고의 제품을 보다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을 가장 큰 가치로 두고 있다. 100년의 기술력을 토대로 고객 설비를 보호하고 획기적인 비용 절감이 가능한 맞춤형 설비 관리 솔루션을 제공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태연 기자 taeyeon2@blueconomy.kr
<저작권자 © 블루이코노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