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서울 마포구, '기후 위기 대응계획' 수립 지원 공모사업 선정

[블루이코노미 이종균 기자] 서울 마포구는 환경부가 주관한 기초 지자체 '기후 위기 대응계획'의 수립 지원 공모사업에 최종 선정돼 7천만 원의 예산을 확보했다고 22일 밝혔다.

구는 이번 공모사업을 통해 2050년 탄소중립을 목표로 하는 '마포구 기후 위기 대응계획'을 수립해 마포구 지역 특성에 맞는 기후 위기 대응 전략을 마련할 계획이다.

대응계획은 국가 '기후변화대응 기본계획'과 연계한 온실가스 감축 및 기후변화 적응에 대한 종합계획으로 부문별 온실가스 배출현황 및 전망, 감축 실행 및 적응대책 목표, 세부 이행계획 등에 대한 내용이 포함된다.

center
사진=서울 마포구
구는 탄소중립 생활과 환경보전 실천 의지를 높이고자 '2021년 온라인 마포구 그린리더 환경전문가 과정' 교육의 정기 수강생을 오는 25일부터 29일까지 선착순 모집한다.

그린리더 환경전문가 교육은 환경 보전의 필요성이 높아짐에 따라 생활 속 환경운동을 선도하는 주민 환경전문가를 양성하기 위해 진행되는 과정으로 마포구민 25명을 대상으로 하며 코로나19 지속 발생에 따라 올해는 ZOOM 화상 실시간 교육으로 오는 2월 16일부터 진행될 예정이다.

한편 구는 2050 탄소중립이 글로벌 신 패러다임으로 대두되는 상황에 맞게 기후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500만 그루 나무 심기 사업, 에너지 취약계층 지원사업, 기후 위기 홍보 활동 등 다양한 정책들을 추진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지난해 탄소중립 지방정부 실천연대에 가입해 기후 위기에 대한 실천의식 및 공감대 확산에 기여했다.

유동균 구청장은 "마포구는 이번 공모사업을 계기로 기후변화 대응의 추진 기반을 탄탄히 구축해 탄소중립의 실질적인 이행 주체로서 역량을 강화하고 기후 위기에 대비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종균 기자 kyun@blueconomy.kr
<저작권자 © 블루이코노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