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공공·민간 선박 39척 친환경선박으로 전환...탄소중립 동참

해수부, '2021년 친환경선박 보급 시행계획' 수립

[블루이코노미 박예진 기자] 해양수산부는 올해 총 24개 사업에 2050억 원 규모의 예산을 투입해 공공선박 23척과 민간선박 16척 등 총 39척을 친환경선박으로 전환한다고 13일 밝혔다.

해수부는 이를 통해 한국형 친환경선박이 세계 시장을 선점할 계기를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해수부는 지난해 12월 산업부와 공동으로 발표한 ‘제1차 친환경선박 개발·보급 기본계획’에 따라 ‘2021년 친환경선박 보급 시행계획’을 수립해 지난 12일 고시했다.

center
LNG 추진선박인 친환경 관공선 ‘청화2호’. 사진=해양수산부

[
정부는 친환경선박 개발과 보급 활성화를 위해 지난 2018년 12월 ‘환경친화적 선박의 개발 및 보급촉진에 관한 법률‘을 제정해 지난해 1월부터 시행했으며 같은 해 7월에는 ‘친환경선박 신시장 창출 사업’을 한국판 뉴딜사업으로 선정했다.

이후 지난해 12월 향후 10년간 이행할 ‘제1차 친환경선박 개발·보급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이번에 그에 따른 올해 시행계획을 수립·발표하게 됐다.

이번에 마련한 시행계획은 기본계획 중 올해 이행할 구체적인 내용을 담고 있으며 산업부가 친환경선박 개발에 관한 시행계획을 해수부가 친환경선박 보급에 관한 시행계획을 각각 마련하는 등 기본계획 이행을 위한 구체적인 연간 실행방안을 두 부처가 수립·시행한다.

정부와 지자체는 이번 보급시행계획에 따라 올해 총 24개 사업에 2050억 원 규모의 예산을 투입하고 공공선박 23척과 민간선박 16척 등 총 39척을 친환경선박으로 전환하도록 지원하는 등 친환경선박 보급을 활성화할 계획이다.

우선 LNG선박 연료공급을 확대하기 위해 벙커링 전용선을 건조하고 관련 기술을 개발한다. 국내업체가 독자적으로 개발한 신소재 화물창을 장착한 한국형 LNG 벙커링 전용선박 1척 건조에 착수하고 소형 LNG 벙커링 전용선박 1척도 건조 완료 후 실증에 돌입할 계획이다. 또한 세계 최초로 벙커링 기자재 성능평가센터를 구축하기 위한 주요 장비 제작에도 나선다.

연안해운 분야의 탈탄소화를 위해 연안선박용 이동형 교체식 도서 전원공급시스템 설계를 완료한 후에 시제품 제작에 착수하고 해당 시스템의 인증 절차와 안전성 평가기법 등을 개발한다.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LNG-암모니아 혼소연료를 저장하고 공급하는 설비기술 개발을 시작하고, 수소연료의 경우 저장·공급설비의 개념모델 성능을 평가하고 보완해 나갈 계획이다.

공공부문에서 선제적으로 친환경선박을 확대하고 다양한 지원 방안을 시행해 친환경선박 전환에 따른 부담을 완화할 계획이다.

올해에는 해양수산부와 지자체 등의 어업지도선 9척 등 공공선박 총 23척이 친환경선박으로 건조될 예정으로 친환경선박 전환에 따른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선종·톤급별 친환경 표준선형 설계와 노후선박 상태 평가를 지원하고 유사업무 수행선박을 대상으로 한 표준설계 적용 및 통합발주 등을 위한 맞춤형 표준설계시스템을 개발할 계획이다.

민간부문까지 확산하기 위해 선박종류와 운항구역 등에 따라 총 102척의 민간선박에 보조금이나 이차보전 등을 지원한다.

선령 20년 기준 노후 국적선을 친환경 고효율 선박으로 대체 건조하는 외항화물운송사업자와 국가에서 인증한 친환경선박을 신조하거나 대체 건조하는 내항화물운송·여객사업자 등에게는 선가의 최대 20%까지 보조금을 지원한다. 외항화물선에 선박평형수처리설비, 탈황장치, 육상전원공급설비 수전설비 등 친환경설비 설치를 위해 대출을 받는 경우에는 대출 이자비용 일부를 보전할 예정이다.

특히 지난해까지는 외항선박에 한해서만 보조금이 지원됐으나 올해부터는 내항선박도 지원대상으로 포함해 선가의 최대 20%까지 보조금을 지원하므로 선가 상승 등으로 친환경 전환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민간 선사들에게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내항선박의 친환경 전환 시 항만지역의 대기환경 개선은 물론 여객선 매연·진동 감소 등으로 쾌적한 운항환경이 확보돼 이용객의 만족도도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세계 친환경선박 시장을 주도하기 위해 국내 신기술 품질 제고와 산업화를 지원하고 국제시장 진출을 위한 기반을 구축한다. 먼저 선박·기자재 등에 대한 친환경 기준 마련과 ‘국가 친환경선박 인증제도’를 도입한다. 국가 친환경 기술목록을 개발하고 유망기술을 선정한 후에 국내에서의 시험·검사·안전 등에 대한 기준을 마련할 계획이다.

관련 산업 보호와 육성을 위해 국제해사기구 등 국제기구 의제 대응과 협력을 위한 사업도 추진하며 2030 국가온실가스 감축 목표 달성을 위해 선박배출 대기오염물질 통계기반을 구축하고 수입의존도가 높은 친환경선박 운영 훈련용 시뮬레이터의 국산화기술 개발도 시작한다.

김현태 해수부 해사안전국장은 “지난해 발표한 친환경선박 기본계획이 향후 10년간의 방향과 중장기 목표를 담았다면 올해 시행계획은 기본계획이 실제 친환경선박 보급 확산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하는 가장 초기의 발판이라고 할 수 있다”며 “한국형 친환경선박이 세계 시장을 선점할 수 있도록 이번 계획을 철저히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친환경선박 보급 시행계획과 친환경선박 민간 지원사업의 상세내용과 일정 등은 해양수산부 홈페이지의 공지란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박예진 기자 parkyj4@blueconomy.kr
<저작권자 © 블루이코노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